백만방송국
백만방송국

뉴스와이슈 | 미국인이 제작한 세월호 다큐 "Day of the Living Dead"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의명령 작성일14-12-23 17:25 조회6,129회 댓글0건

본문

한 미국인이 세월호 침몰 사고와 한국 정부의 언론 규제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욕 웨스트체스터 커뮤니티 칼리지(WCC)에서 영화학을 전공한 오스틴 오레치오(Austin Orecchio)라는 여성은 지난 20일 유튜브에 '살아 있는 시신들의 낮(Day of the Living Dead)'이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오스틴은 다큐멘터리에서 세월호 사고 후 행해진 정부의 일련의 조치들과 미디어의 잘못된 보도 행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그는 세월호 사고 당시 영상을 보여주며 "매체들은 일어나지 않고 있는 구조임무들을 날조해내기 시작했다. 유가족들이 진실을 요구하자 무력을 배치해 침묵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에 등장한 WCC 캐롤 바툴리(Carol Vartuli) 교수는 "비극이 일어난 이후 어째서 한국 정부가 최대한의 공정한 조사를 허락하지도 지지하지도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미국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면 미국인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어지고 정부는 탈출할 도리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한국 언론에 대한 인식을 말하자면 정부에 협력하는 정도, 내지는 억압을 받아들이는 수준이 매우 충격적"이라며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이 한국인에게 정부가 금지된 선을 넘게 해서는 안된다는 경고로 받아들여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스틴은 세월호 희생자 이보미 양이 부른 노래 '거위의 꿈'과 함께 세월호 사고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학생의 사진을 차례차례 보여주며 다큐멘터리를 마무리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백만 뉴스룸
  • 백만 사진관
  • 백만 방송국
  • 시민의눈
  • 시민의날개
  • 4.16연대
  • 역사정의실천연대
  • 민주언론시민연합
  • 미디어협동조합
  • 팩트TV
  • 뉴스타파
  • 416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 협의회
  • 사람사는세상
  • 민주통합당